2020.08.03 (월)

  • 흐림동두천 24.1℃
  • 흐림강릉 28.6℃
  • 서울 25.0℃
  • 흐림대전 30.1℃
  • 구름많음대구 31.2℃
  • 구름많음울산 30.2℃
  • 흐림광주 29.1℃
  • 박무부산 28.1℃
  • 흐림고창 29.5℃
  • 구름많음제주 30.0℃
  • 흐림강화 23.9℃
  • 흐림보은 28.4℃
  • 구름많음금산 30.1℃
  • 흐림강진군 28.8℃
  • 구름많음경주시 31.1℃
  • 구름많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백두대간의 전통·생태적 가치를 높인다! 슬기로운 산림복원

’29년까지 22개소 백두대간(정맥) 생태축 연결·복원

(TGN 제주)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올해 도로 개설 등으로 훼손되고 단절된 5개소의 백두대간(정맥) 생태축을 연결·복원한다.



산림청은 2011년부터 백두대간(정맥) 생태축 복원사업을 추진하여 ‘19년 말까지 7개소를 완료하였다.


백두대간(정맥) 생태축 복원사업은 단절된 생태축을 주변의 지형과 자생식생을 조사하여 최대한 원상태에 가깝게 복원·연결하는 사업으로 산림생태계의 연속성과 한반도 산줄기가 이어지는 상징성이 크다.


사업을 추진 중인 5개소 중 분젓치(충북 증평)와 하늘고개(경북 문경)는 올 하반기 준공을 앞두고 있으며, 질마재(충북 괴산), 해미고개(충남 서산), 보룡재(전북 진안)는 신규 설계를 추진 중에 있다.


생태축 연결 시공·설계를 추진 시 참조생태계 조사, 복원의 목표 설정 등에 대한 철저한 검토와 산림복원 정책자문단 등 외부전문가의 의견을 통해 품질을 높일 계획이다.


또한,「산림복원 기본계획(’20~’29)」에 따라 올해 하반기에 대상지 조사를 통해 백두대간과 정맥 지역의 필요성, 시급성 등이 높은 지역부터 29년까지 22개소를 연차적으로 복원해 나갈 예정이다.


산림청 심상택 산림보호국장은 “백두대간은 생물다양성이 풍부하여 인문 사회, 자연생태 등 전통적 가치와 생태적 가치가 매우 높은 지역이다”라면서 “백두대간(정맥) 생태축 복원을 통해 숲과 국민의 상생의 길을 연결해 가겠다”라고 말했다.


[뉴스출처 : 산림청]



2020 전국 선거 출마예정자



지자수첩







봉사/나눔